달력

10

« 2018/10 »

  •  
  • 1
  • 2
  • 3
  • 4
  • 5
  • 6
  • 7
  • 8
  • 9
  • 10
  • 11
  • 12
  • 13
  • 14
  • 15
  • 16
  • 17
  • 18
  • 19
  • 20
  • 21
  • 22
  • 23
  • 24
  • 25
  • 26
  • 27
  • 28
  • 29
  • 30
  • 31
  •  
  •  
  •  

'Dairy/취미생활'에 해당되는 글 1

  1. 2010.06.26 아기와나
2010.06.26 01:37

아기와나 Dairy/취미생활2010.06.26 01:37

아기와 나
감독 김진영 (2008 / 한국)
출연 장근석,문 메이슨,김별,박명수
상세보기

개인적인 평점 : ★★★★☆

며칠전에 친구와 관람했던 "아기와 나"

많은 이들은 실망했다고 하고 좋은 평점을 주면 알바생으로 매도해버리지만 개인적으로 정말 재밌고 감동적으로 보았다.

사소한 거에도 눈물을 자주 흘리는 나 이지만 그걸 감안해서라도 정말 많이 울었다 -_-;

영화 줄거리는 간단하게 하자면 싸가지 없는 고등학생 "장근석" 의 아기 키우기가 주된 줄거리라고 할 수 있겠다.

사실 줄거리만 보자면 어느 부분이 슬픈지 그리고 장근석이라는 배우가 그렇게 눈물을 자아내는 연기를 할 수 있을지

많은 의문을 가졌던 건 사실이다.

그러나.. But!!! 왠걸.

정말 대단했다고 말해주고 싶다.

물론 가장 주되게 눈물을 흘린 원인이라면 장근석이 보여준 아기를 키우는 모습도 모습 그리고

장근석 부모님 역할로 나온 분들의 이야기

어린 시절 내가 겪었던 비슷한 일들. 즉 내 스스로 감정이입이 되어버려 부모님 생각에 많이 울게 된 경향도 없지않다고 생각한다.

그리고 김별 이라는 케릭터의 매력.

4차원 소녀 라는 흔한 케릭터 이지만 김별은 그 4차원 소녀를 좀 더 업그레이드 시켰다고 해야할까?

장근석을 위해 보여주는 모습들도 상당히 매력적이었다.

그러나 이런 장점이 있으면서도 이 영화가 많은 이들에게 욕을 먹는 이유 중 개인적인 이유를 써보자면

1. 스토리의 개연성 부족

김별이 뜬금없이 나타나서 장근석을 사진 찍으면서 좋아한다고 하질 않나. 장근석 어린시절과 똑같이 생겨서 자신의 아기

인 줄 만 알았는데 알고보니 친구의 아기였다는 것..

2. 스토리의 진부함

같이 본 친구의 의견 이다. 많이 쓰일 수 있는 이야기를 가져다 썼기에 사람들의 기대 심리가 많이 떨어진다는 것
(실제로 대전 CGV에서 이 영화를 봤을때 물론 시간상 이른 시간이였지만 사람이 10명 정도 밖에 안됐다는 건 기대감이 많이 떨어지는 이유라고 볼 수 있겠다.)

사실 둘다 킬링용으로 보고자 했으니 둘 다 평점이 높을 수 밖에 없을지도 모른다.

허나 부모님의 대한 생각이 문득 나는 건 이 영화에 대한 매력이라고 생각한다.

'Dairy > 취미생활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아기와나  (0) 2010.06.26
Posted by 유쾌한순례자